top of page

에렌, 국내 최초 크로스핏 연봉계약 선수 탄생



국가대표 크로스핏터 에렌(28)이 스포투와 크로스핏 선수로써 국내 최초 연봉계약을 맺었습니다.


작년 1년 동안 스포투는 국가대표 크로스핏터 에렌 선수의 공식 후원자로 활동하였으며, 이듬해부터는 소속 선수로 연봉계약을 체결하여 에렌 선수가 선수생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한국에서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크로스핏 분야에서 일반 운동선수가 회사의 소속으로 계약되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입니다.


에렌은 “크로스핏 선수로서 연봉계약을 맺은 1호 선수가 된 것이 기쁘고 스포투가 나를 선택해주어 좋은 인연으로 발전되었다는 점에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앞으로 스포투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인이자 대한민국 사람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스포투는 이번 계약에 대해 “크로스핏 분야의 핵심 선수인 에렌을 통해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다방면의 홍보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에렌이 좋은 성적을 내어 스포투의 직원으로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시선피플 / 김정연 기자 (https://zrr.kr/tP0C)

Comentários


bottom of page